독도사랑작품공모전
독도사랑공모전Q&A
독도의 날 일본의 덫
당선작품겔러리
공모전 일정
시상식사진

투표테스트
 
 
 
 

 
손님 (209.♡.191.150)  
손님 (54.♡.148.69)  
손님 (54.♡.163.188)  
손님 (54.♡.148.191)  
손님 (46.♡.168.69)  
손님 (54.♡.149.13)  
손님 (54.♡.148.24)  
손님 (54.♡.149.69)  
손님 (54.♡.148.141)  
 접속자 9명, 회원 0명, 비회원 9명

199
801
1,142
1,154,008

작성일 : 14-10-27 19:36
독도의 날 , 달 제정은 일본의 덫-중부신문 보도기사
 글쓴이 : 독도의병대
조회 : 1,981  
독도의 날·달 제정은 일본의 덫”
오윤길 독도의병대 부대장 “자칭 다케시마의 날 부각시키는 꼴”
10월25일 ‘독도칙령의 날’ 3월1일 ‘안용복의 날’
8월3일 ‘이사부의 날’ 11월21일 ‘독도대첩기념일’
2014년 10월 22일(수) 15:08 [중부신문]
 

ⓒ 중부신문
 -경상북도 독도의 달의 문제점은 무엇인가?
 오=경상북도 의회는 일본 시마네현의 독도의 날 제정에 항의해서 2005년 7월 4일 ‘경상북도 독도의 달 조례’를 제정해 매년 10월을 ‘독도의 달’로 정하였고,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이 조례에 의거,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독도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고 독도 영토수호 의지를 다지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개최함에 따라 도민 여러분들의 각별한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독도의 달은 일본 시마네현의 독도날(자칭 다케시마의 날) 조례 제정에 따른 대응차원에서 경북도의회가 2005년 7월 4일 조례로 제정했다. 경상북도는 경북도의회가 독도의 달로 제정한 2005년부터 매년 10월에 독도의 달 행사를 하고 있다.
 이에 앞서 2000년 민간단체인 독도수호대는 10월 25일을 독도의 날을 지정하고 2005년부터 국가기념일 제정을 위해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독도수호대는 2004년, 2008년 2차에 걸쳐 독도의 날 청원을 국회에 하였으나 독도NGO포럼(전국 독도단체대표자연합회)과 독도의병대가 독도의 날 제정의 문제점을 국회의원들에게 알려 제정되지 못했다.
 하지만 독도수호대는 이에 불응해 다시 2012년에 3차 청원을 하였고 현재 19대 국회에서 는 계류 중에 있다.

↑↑ 오윤길 독도의병대 부대장
ⓒ 중부신문
 한국교총(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은 2010년 10월 25일을 독도의 날로 선포했다.
 한국교총에서 고종황제 독도칙령 41호를 근거로 독도의 날을 제정해 고종황제 독도칙령의 날은 114주년! 일본의 독도날은 9주년! 자연보호중앙연맹의 독도의 날은 6주년! 교총의 독도의 날은 4주년! 올해 국회에서 독도의 날 새로 제정하면 1회가 된다.
무주지선점(無主地先占 주인 없는 땅을 앞서서 차지함)을 주장했던 일본이 대한민국에서 독도의 날과 독도칙령의 날 중 어느 것을 제정하기를 원하겠는가?
 일본은 독도침략 수치일 독도날이 있지만 대한민국은 독도의 날이 존재하지 않는다. 독도의 날을 주장하는 독도수호대 대표가 국회에 2차에 걸쳐 청원했지만 국회에서 지금까지 통과시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 중부신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제정되지도 않은 독도의 날을, 대한민국 국민은 불러주고 경상북도는 독도의 달을 만들어 독도의 날을 후원해주는 대대적인 행사를 함으로써 관·민·사회단체가 하나 되어 독도의 날을 부르면서 일본이 파놓은 함정에 스스로 빠져 들어가고 있다.
 개인의 회장선거 당선을 전제로 한 약속으로 독도수호대에 독도의 날을 만들겠다고 했던 안양옥 회장은, 독도의병대가 독도의 날이 일본의 덫인 것을 부장을 통해 통보했지만, 국익에 해가 되는 것과는 상관없이 개인의 선거 약속을 지키기 위해 독도의 날 행사를 강행하고 있다.
 경북도의회와 경북도는 지금 독도를 관리하는 기관으로서 잘못된 것은 지적하고 바로잡아야 하는데 지금까지 바로잡지 않고 오히려 독도의 날을 후원하는 독도의 달 행사를 해마다 계속 개최함으로써, 마치 경상북도와 도의회가 일본에게 독도를 내주려고 작정한 것처럼 국민에게 불안감을 주고 있다.
 -한민족이 고도의 일본 심리전에 말려들고 있다는 말의 뜻은 무엇인가?
 오=일본이 독도날을 만들려고 사전에 정보를 흘려 한국인들을 담금질 했을 때, 1주일 전부터 경북도의회를 비롯해 전 국민이 ‘다케시마’라고 불러주면서 일제히 반응을 보이니까 이것을 본 일본은 한민족의 입으로 일본의 독도이름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겠다는 확신을 가지고, 시위 열기가 최고조에 달했을 때 시마네현은 2005년부터 2월 22일을 자칭 ‘다케시마의 날’로 선포하고 매년 기념행사를 열어왔다.
 당시 일본의 심리전에 말려들지 않고 냉정한 이성 속에서 일본의 전략을 간파하고, 오히려 시마네현 고시를 근거한 2월 22일이 일본의 독도 재침략 수치일이라는 것을 일본인들에게 각인시켜 주면서 일본의 침략성을 다시 한 번 전 세계에 알리고, 우리가 일본의 독도 이름이 아닌 대한민국의 독도 이름을 지구촌에 알리는 기회로 삼았더라면 일본은 결코 독도날을 만들지 못했을 것이다.

ⓒ 중부신문
 혹시 만들었다 하더라도 한민족은 일본의 독도이름을 불러 주는 것이 아니라 한국의 독도이름을 알리는 기회로 삼았더라면 얼마나 좋았겠는가.
 그러나 당시 대한민국이 일본의 독도날로 유린당했던 것처럼 지금 우리는 똑같이 대한민국에서 제정되지도 않은 독도의 날을 마치 제정된 것처럼 일제히 불러줌으로써 또다시 유린당하고 있다.
 이 문제에 대해 의논하기 위해 경북도와 경북도의회에 관련 자료를 제공하고, 전국의 독도단체 대표들이 경북도 의원들과 이 사안에 대해 의논할 만남의 자리를 요청했으나 경북도의회에서는 한 달이 지나도 연락이 없고, 경북도에서는 도청 청사 정면에 종전처럼 ‘10월은 독도의 달’ 현수막을 걸고, 일제히 언론에 독도의 달 관련 보도자료를 제공, 독도를 직접 관장하는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 독도정책의 본질을 정립하지 못하고 오히려 일본의 심리전에 끌려가고 있는 인상을 주고 있다.
 강대국들은 영토를 빼앗으려는 상대국의 영토 이름을 불러주지 않고 자국의 영토 이름만 부르는데 반해 대한민국은 유일하게 정부기관, 언론, 국민이 가세해 일본의 독도 이름을 불러주고 있는 것이 현재 대한민국 독도의 안타까운 현실이다.
 -독도의 날이 일본의 덫이라고 말하는 근거는?
 오=대한민국 국회에서 올해 독도의 날을 제정하면 일본은 9주년 우리는 1회가 되므로 이것은 마치 숭례문을 부수고 포장마차를 세우는 것과 같다.
 따라서 대한민국은 2014년 10월 25일에 114주년 독도칙령의 날 기념식을 가짐으로써 9주년 기념식을 했던 일본의 무주지선점 주장이 거짓임을 나타내고, 독도에 관한 역사를 새롭게 알리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독도의 가짜 주인 일본이 기념할 수 있는 날은 독도(자칭 다케시마)날 하나 밖에 없지만, 독도의 진짜 주인 대한민국은 10월 25일 독도칙령의 날 뿐만 아니라 3월 1일 안용복의 날, 8월 3일 이사부의 날, 11월 21일 독도대첩기념일(독도의용수비대 일본 경비선 격퇴기념일)외에도 수많은 독도관련기념일이 있다.
 대한민국 국회에서 10월 25일만 독도의 날로 제정하면 그 순간부터 1회 독도의 날이 되어 고종황제 독도칙령 114주년의 역사성은 훼손될 것이고, 대한민국의 자랑거리인 수많은 독도기념일의 중요성은 희석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대한민국은 일본이 환영하는 독도의 날을 곳곳에서 불러주고 있고, 국민을 계몽해야 할 상당수 대한민국 언론은 독도의 날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독도에 관련된 중요한 사건이 있었던 날들을 독도기념일로 만들 수 있는 그 자체가 대한민국이 독도의 주인이라는 단적인 증거이고 독도주권국인 대한민국 국민만의 특권이기 때문에 대한민국은 이 다양한 독도기념일들을 관련기관에서 사정에 맞게 기념함으로써 세계인들에게 한민족의 문화 속에 녹아 있는 독도를 끊임없이 자랑하고, 독도를 홍보해 나가는 것이 마땅하다.

ⓒ 중부신문
 -독도의 날 1000만인 서명이 조작됐다는데 사실인가?
 오=일본이 전 세계에 독도의 주인행세를 하면서 거짓말로 유포하고 있는 이 때 대한민국에서 스스로 독도의 진실을 무너뜨리는 대조작극을 벌려 독도침략의 대로를 열어주고 있다. 예를 들면 ‘독도의 날 1000만인 서명운동’이다.
 일본이 시마네현 독도의 날 기념식장에서 항의차 참석한 독도단체 대표들 중 유일하게 독도의 날을 처음 발의한 독도수호대 대표만 내빈예우 한 그 날 저녁부터 대조작극이 시작된 것이다.
 내빈예우한 그날 저녁부터 ‘독도의 날’을 만들자는 1000만인 서명운동 사이트에서는 1인 9075번, 4170번 등 대대적인 서명조작 사건이 발생했고 이 조작된 서명자료는 국회 독도의 날 2차 청원에 첨부 자료로 제출됐다.
심지어 2008년 흥사단과 전국 독도단체 대표들이 독도의 날을 새로 만들면 안되고 108주년 역사성을 이어가야 한다고 회의한 회의록까지 도용하고 날짜를 바꾸어 청원에 첨부했다.
 이러한 조작사실이 밝혀져 문제가 일어나자 이 단체대표는 다시 청원인 1만1,120명으로 줄여 19대 국회에 3차 청원을 시도했다. 그러나 이것은 대한민국 국회를 농락하는 행위이다. 그 동안 청원한 자료를 살펴보았을 때 이 추세대로 1000만인 서명운동을 달성하려면 우리나라 역사보다 긴 7,000여년 세월이 필요하다.
 그런데 이 독도의 날에 대한 문제점을 미처 인식하지 못한 일부 단체와 언론사가 국회에서 제 1회 독도의 날을 지정해 줄 것을 촉구하는 행사와 함께 ‘독도의 날’ 행사를 무리하게 진행함으로써 대한민국 자체 내에서 독도 역사에 대한 왜곡을 부추기고, 일본을 유리하게 하는 왜곡현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 모든 사실들을 꿰뚫어 보고 있는 일본이 국제사회에 이 조작한 사실을 내놓고 한국의 독도주장은 이처럼 조작된 것이라고 공격한다면 우리는 뭐라고 대답할 수 있겠는가.
 -한민족이 독도를 효과적으로 지킬 수 있는 대안은 무엇인가?
 오=육지같이 바다의 소중함을 한민족 모두가 인식하고, 독도를 내몸처럼 사랑하고 내집처럼 가꾸어 나갈 때 독도의 근본적인 문제는 해결될 것이다.
 조총으로 무장한 왜선 133척을 266척으로 막아도 밀릴 것인데 이순신 장군이 12척으로 이길 수 있었던 것은 적을 알았으니 가능했다.
 민원은 받지 않고, 법은 법대로, 행정은 행정대로, 단체는 단체대로, 제각각 행동하고 대한민국의 독도정책이 표류하는 한 우리는 독도를 지켜낼 수 없다.
 우선 경북도는 도청에 걸어둔 독도의 달 현수막을 철거한 후 114주년 독도칙령의 날 현수막으로 교체해야 한다. 후원한 교총 및 광화문에서 개최하는 독도재단을 비롯해 독도의 날, 독도의 달을 주장하는 각 기관에 연락해 114주년 독도칙령의 날로 안내하고, 경북도의회는 2014년 10월 25일부터 114주년 독도칙령의 날을 조례로 제정, 실체도 모른 채 표류하고 있는 독도정책을 바로 잡아야 한다.
 대한민국 정부는 독도의 날이 제정되지도 않았는데 기념행사를 강행하는 단체나 기관에 대해서는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독도에 대한 인식을 바르게 정립하는 것이 독도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독도를 100번 다녀오는 것 보다 더 시급한 당면과제다.
/대담=칠곡신문 이성원 편집국장

 
 

Total 1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독도의 날 , 달 제정은 일본의 덫-중부신문 보도기사 독도의병대 10-27 1982
일본의 덫 독도의 날 독도의병대 10-09 1770
조작된 독도의날 1000만인 서명운동 (1) 독도의병대 03-07 2410
1. 고도의 심리전으로 독도를 빼앗으려는 일본 독도의병대 02-18 2221
5. 일본의 독도침략 대로를 열어주고 있는 대한민국 독도의병대 02-18 1731
3. 2월 22일은 일본의 독도재침략 수치일 독도의병대 02-18 1962
김점구vs오윤길 cbs인터뷰10/25(금)"독도의 날 국가기념일로vs일… 독도의병대 11-10 1933
일본 독도날의 함정 독도의병대 08-20 2246
일본의 덫 독도의 날 독도의병대 10-03 1987
16 '독도의날'이 아닌 '독도칙령의날'로 독도사랑 11-21 219
15 독도의 날 , 달 제정은 일본의 덫-중부신문 보도기사 독도의병대 10-27 1982
14 일본의 덫 독도의 날 독도의병대 10-09 1770
13 1. 고도의 심리전으로 독도를 빼앗으려는 일본 독도의병대 02-18 2221
12 2. 상대국 영토 이름을 불러주지 않는 강대국들 독도의병대 02-18 1801
11 3. 2월 22일은 일본의 독도재침략 수치일 독도의병대 02-18 1962
10 4. 구한말보다 더 대한민국을 무시하고 있는 일본 독도의병대 02-18 1342
9 5. 일본의 독도침략 대로를 열어주고 있는 대한민국 독도의병대 02-18 1731
8 6. 우리 손에 있는 독도문제 해결방안 독도의병대 02-18 3617
7 김점구vs오윤길 cbs인터뷰10/25(금)"독도의 날 국가기념일로vs일… 독도의병대 11-10 1933
6 독도NGO포럼 회원들이 김형오 국회의장님과 18대 국회의원님께 … 독도의병대 12-20 1354
5 도용하고 반대로 둔갑시켜 국회 2차 청원에 첨부한 흥사단과 독… 독도의병대 12-20 1422
4 조작된 독도의날 1000만인 서명운동 (1) 독도의병대 03-07 2410
3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을 속인 1000만인 서명운동의 실체 독도의병대 03-08 2185
2 일본의 덫 독도의 날 독도의병대 10-03 1987
 1  2  

 

 

   전화번호: 054-481-0745, 전송: 482-3314  휴대폰: 011-513-0990

   주소: 730-816  경북 구미시 고아읍 오로리 428-13(독도사랑 작품 전시관)

   Copyright(c) 2004  http://o-dokdo.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