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땅독도
독도소개
독도관련자료
베너

투표테스트
 
 
 
 

 
손님 (106.♡.154.67)  
손님 (54.♡.219.248)  
손님 (54.♡.148.36)  
손님 (54.♡.149.8)  
손님 (54.♡.149.81)  
손님 (54.♡.149.51)  
 접속자 6명, 회원 0명, 비회원 6명

651
754
1,142
1,107,706

작성일 : 18-05-06 16:02
국토발전전시관의 한 전시물 '동해' 대신 'Sea of Japan'이 적혀있으며, 독도는 표기조차 돼 있지 않다.
 글쓴이 : 독도의병대
조회 : 36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국토교통부가 수백억원을 투자해 만든 ‘국토발전전시관’에 독도는 표기 돼 있지 않은 채 일본해가 동해보다 우선 표기된 전시물이 있어 관리가 필요하단 지적이 나온다.

서울 중구 정동에 위치한 국토발전전시관은 2013년 건립 주친계획을 확정한 뒤 약 180억원을 투자해 지난해 11월 개관했다. 전시관은 '우리나라 국토발전 60년 역사'와 미래를 소개하는 곳으로 도시·토지, 대중교통, 항공·항만 등 11개로 전시분야를 나눠 전시하고 있다.

문제는 우리나라의 항공경로를 설명하는 전시물의 지도 속에서 동해가 아닌 ‘Sea of Japan(East Sea)’으로 일본해가 우선 표기돼 있다는 점이다. 또 독도의 경우 지도 상에 지명이 표기조차 돼 있지 않지만 이를 전시관 측에서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지도엔 동해가 일본해 표기에 밀려 있고, 독도는 표기 돼 있지 않다. (사진= 이승진 기자)
지도엔 동해가 일본해 표기에 밀려 있고, 독도는 표기 돼 있지 않다. (사진= 이승진 기자) 

이 같은 문제는 해외에서 운영하는 실시간 항공경로 안내 사이트의 화면을 그대로 전시물로 활용하면서 발생한 것인데 전시관 측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전시관 관계자는 “항공경로를 안내하는 사이트는 해외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며 “독도가 표기되지 않은 부분은 미처 확인하지 못했는데 추후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우리나라 국토발전을 설명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된 전시관에서 ‘일본해’와 ‘독도’ 문제를 놓친 점은 아쉽다는 반응이 이어진다.

지난 4일 전시관에서 만난 한 관람객은 “전시관의 설립 취지에 맞게끔 작은 것들도 신경을 썼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또 다른 관람객은 “해외 사이트 화면을 비춰주는 것만으로 전시물을 구성한 것도 의문”이라며 "해당 사이트가 사용하는 지도에 '독도'표기도 없고 동해도 사용하지 않는데 굳이 사용했어야 했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Total 6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5(금) 김점구vs오윤길 "독도의 날 국가기념일로vs다케시마의… 독도의병대 11-10 29244
독도학과 신, 편입생 모집 안내(한국복지사이버대학) 독도의병대 01-31 32294
674 국토발전전시관의 한 전시물 '동해' 대신 'Sea … 독도의병대 05-06 37
673 日, '독도=일본땅' 초중고 학습 시스템 구축했다 독도의병대 02-15 145
672 "샌프란시스코조약 근거한 일본 독도 영유 주장은 잘못" 독도사랑 01-09 194
671 세계 속 대한민국 기업?…락앤락, ‘일본해’·‘리앙크루 암초… 독도사랑 01-09 204
670 “日은 왜곡된 독도교육 강화…수능 독도문제 빠져 아쉽다” 독도사랑 12-14 247
669 경북도, 독도칙령의 날 행사 독도사랑 11-21 297
668 대한민국 독도방어훈련 독도사랑 06-26 446
667 日,독도왜곡 '학습지도요령' 왜?…법구속력으로 전학… 독도사랑 02-14 699
666 2급이하 군사기밀 공유… 日자위대 한반도 진출과는 무관 독도사랑 11-24 818
665 테슬라 국내 사전 예약 홈페이지, 독도 누락에 일본해 표기까지? 독도사랑 08-24 808
664 목청껏 부르는 ‘독도는 우리땅~’ 독도사랑 08-24 817
663 1904년 日군함이 증명한 ‘한국땅 독도’ 독도사랑 08-24 925
662 독도와 신한일어업협정 독도사랑 08-01 985
661 교육부 제 1회 독도교육주간 운영 4.11~15 독도사랑 07-10 843
660 朴, ‘정상회담’ 비췄는데도… 아베, 또 ‘독도 정서적 도발’ 독도사랑 10-21 1345
 1  2  3  4  5  6  7  8  9  10    

 

 

   전화번호: 054-481-0745, 전송: 482-3314  휴대폰: 011-513-0990

   주소: 730-816  경북 구미시 고아읍 오로리 428-13(독도사랑 작품 전시관)

   Copyright(c) 2004  http://o-dokdo.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