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땅독도
독도소개
독도관련자료
베너

투표테스트
 
 
 
 

 
손님 (46.♡.168.134)  
손님 (52.♡.185.49)  
손님 (46.♡.168.153)  
손님 (54.♡.148.111)  
손님 (46.♡.168.154)  
손님 (46.♡.168.147)  
손님 (46.♡.168.136)  
손님 (40.♡.167.142)  
손님 (46.♡.168.130)  
손님 (54.♡.148.101)  
손님 (40.♡.167.141)  
손님 (46.♡.168.135)  
손님 (46.♡.168.146)  
손님 (54.♡.148.65)  
손님 (46.♡.168.151)  
손님 (46.♡.168.141)  
 접속자 16명, 회원 0명, 비회원 16명

642
814
1,840
1,295,464

작성일 : 15-10-21 22:15
朴, ‘정상회담’ 비췄는데도… 아베, 또 ‘독도 정서적 도발’
 글쓴이 : 독도사랑
조회 : 1,487  
日, 시마네현에 전문가 파견
독도영유권 자료 DB화 추진

아베, 야스쿠니 공물 봉납도

미국 방문을 마친 박근혜 대통령에게 한·일 관계 개선도 외교과제의 복병으로 다가오고 있다. 한·일 정상회담 성사를 가시화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권은 언제 그랬냐는 듯 독도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려는 조치를 취하면서 ‘정서적 도발’을 되풀이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중국이 보란 듯 현직 일본 총리 최초로 미군 항공모함에 승선해 미·일 동맹을 과시하는 등 한국과 중국 등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참가국에 대한 배려를 일체 무시하는 행보를 가속화 하고 있다.

이번 방미에서 ‘일본과 정상회담을 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내놓은 박 대통령은 일본의 이 같은 일방통행식 행보에도 불구하고 이번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3국 간의 가시적인 성과를 내야 한다는 부담을 안게 됐다.

19일 산케이(産經)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독도와 센카쿠 열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담은 자료를 양호한 상태로 보전하기 위해 시마네(島根)현과 오키나와(沖繩)현에 전문가들을 파견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올해 4월부터 독도와 센카쿠열도의 영유권에 관한 자료 약 1500점의 데이터베이스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원본 복제품 제작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베 정권은 지난 17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야스쿠니(靖國)신사 추계예대제(가을 제사 행사)를 맞아 18일 이와키 미쓰히데(岩城光英) 법무상과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을 참배하도록 했다. 아베 총리는 직접 참배하는 대신 ‘마사카키(眞)’라는 공물을 지난 17일 봉납했다. 일본 측은 아베 총리가 직접 참배하지 않은 것에 대해 ‘한·중·일 정상회의를 앞두고 주변국을 배려한 조치’라고 생색을 내고 있지만, 한국과 중국은 아베 총리의 공물 봉납과 현직 각료의 참배에 대해 반발과 우려를 표했다.

한편 이날 열린 일본 해상자위대 관함식에서도 아베 총리는 주변국을 자극하는 행보를 이어갔다. 아베 총리는 가나가와(神奈川)현 앞바다 사가미(相模)만에서 열린 관함식에 참석한 후 헬기를 이용해 인근 해상에 정박 중이던 미국의 원자력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에 탑승, 미·일 동맹을 과시했다. 또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크리스 볼트 레이건호 함장의 설명을 들으며 군함을 지휘하는 장소인 함교(艦橋)와 격납고 등을 시찰하고 레이건호에 탑재된 F/A-18 전투기에 올라가 조종석에 앉아 미소를 지으며 사진 촬영에 응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처럼 아베 정권이 중국과의 대결 구도, 한·중·일 간 역사 및 영유권 논쟁을 부각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오는 11월 1일 열릴 것으로 알려진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3국 간 원활한 대화와 성과 도출이 이어질 수 있을지에 대한 박 대통령의 부담은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Total 6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5(금) 김점구vs오윤길 "독도의 날 국가기념일로vs다케시마의… 독도의병대 11-10 32236
독도학과 신, 편입생 모집 안내(한국복지사이버대학) 독도의병대 01-31 34682
674 국토발전전시관의 한 전시물 '동해' 대신 'Sea … 독도의병대 05-06 214
673 日, '독도=일본땅' 초중고 학습 시스템 구축했다 독도의병대 02-15 363
672 "샌프란시스코조약 근거한 일본 독도 영유 주장은 잘못" 독도사랑 01-09 377
671 세계 속 대한민국 기업?…락앤락, ‘일본해’·‘리앙크루 암초… 독도사랑 01-09 423
670 “日은 왜곡된 독도교육 강화…수능 독도문제 빠져 아쉽다” 독도사랑 12-14 422
669 경북도, 독도칙령의 날 행사 독도사랑 11-21 444
668 대한민국 독도방어훈련 독도사랑 06-26 840
667 日,독도왜곡 '학습지도요령' 왜?…법구속력으로 전학… 독도사랑 02-14 869
666 2급이하 군사기밀 공유… 日자위대 한반도 진출과는 무관 독도사랑 11-24 986
665 테슬라 국내 사전 예약 홈페이지, 독도 누락에 일본해 표기까지? 독도사랑 08-24 956
664 목청껏 부르는 ‘독도는 우리땅~’ 독도사랑 08-24 970
663 1904년 日군함이 증명한 ‘한국땅 독도’ 독도사랑 08-24 1074
662 독도와 신한일어업협정 독도사랑 08-01 1125
661 교육부 제 1회 독도교육주간 운영 4.11~15 독도사랑 07-10 993
660 朴, ‘정상회담’ 비췄는데도… 아베, 또 ‘독도 정서적 도발’ 독도사랑 10-21 1488
 1  2  3  4  5  6  7  8  9  10    

 

 

   전화번호: 054-481-0745, 전송: 482-3314  휴대폰: 011-513-0990

   주소: 730-816  경북 구미시 고아읍 오로리 428-13(독도사랑 작품 전시관)

   Copyright(c) 2004  http://o-dokdo.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