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땅독도
독도소개
독도관련자료
베너

투표테스트
 
 
 
 

 
손님 (114.♡.151.60)  
손님 (185.♡.171.35)  
손님 (185.♡.171.3)  
손님 (185.♡.171.8)  
손님 (54.♡.149.75)  
손님 (185.♡.171.21)  
손님 (185.♡.171.36)  
손님 (185.♡.171.16)  
손님 (185.♡.171.2)  
손님 (157.♡.39.184)  
손님 (185.♡.171.10)  
손님 (185.♡.171.19)  
손님 (185.♡.171.23)  
손님 (185.♡.171.12)  
 접속자 14명, 회원 0명, 비회원 14명

454
477
1,840
1,709,355

작성일 : 14-04-30 07:05
선원들 '고의로' 승객 탈출 안시켰나
 글쓴이 : 독도의병대
조회 : 1,452  

[한겨레]승객 대피시킬 시간 있었는데 '탈출 방송' 안해

세월호 침몰 당시의 동영상이 속속 공개되면서 세월호 승무원들의 대응에 대한 의문이 점점 커지고 있다.

자신들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 처음 도착한 해경 구조정에 몸을 실은 반면, 비슷한 시각에 승객들에게는 '선내에 머물라'는 안내방송만 계속한 상황이 뚜렷하게 드러나기 때문이다. 경황이 없는 상황에서 생존 본능에 따라 침몰하는 선박을 버렸을 것이라는 기존 추정과는 달리, 우선 자신들이 먼저 구조되기 위해 승객들에게 탈출 명령을 내리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29일 희생자 가족이 언론에 제공한 희생자 촬영 동영상과 해경의 구조 동영상, 검경합동수사본부의 수사 상황 등을 보면, 해경 123정이 세월호에 접근해 구조 활동을 하는 동안 선내에서는 여전히 '현 위치에서 대기하라'는 안내방송이 반복해서 흘러나왔다. 최초 신고 이후 자신들이 탈출하기까지 40분 이상 안내방송을 통해 승객들을 대피시킬 기회가 있었는데도 승무원들은 어떤 조처도 하지 않았다.

선원들 탈출하기까지 40분간
승객들에겐 "대기하라" 방송
자신들은 옷갈아 입고 탈출
선박문제 알고도 탈출명령 안한듯


공개된 영상을 보면, 16일 오전 8시52분 선내에서는 "현재 자리에서 움직이지 마시고 안전사고 우려에 대비해주시기 바란다"는 안내방송이 두 차례 나온다. 이때 단원고 최덕하(17·사망)군은 전남소방본부를 통해 목포해경 상황실에 "배가 기울고 있다"고 알렸다. 영상에 찍힌 학생들은 배가 기울자 "진짜 침수되는 거 아니냐", "흔하지 않은 일 아니냐"라며 이상 상황이 발생했다는 것을 감지한다. 4분 뒤인 56분 다시 나온 안내방송의 목소리는 여전히 "움직이지 말라. 절대 움직이지 말라"고 했다.

학생들은 오전 9시께 각자 알아서 구명조끼를 찾아 입기 시작한다. 9시6분에는 심각한 상황임을 깨닫고 '농담 반 진담 반'으로 가족들에게 전화를 걸어 '사랑한다'는 말을 한다. 이즈음 세월호는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와 첫 교신에 들어간다. 이후 진도 관제센터는 주변 선박들에 세월호의 위치를 알리고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 세월호는 다시 승객들에게 "구명동의를 입되 현재 위치에서 절대 이동하지 말라"고 안내한다. 여전히 승객들의 발을 묶어둔 것이다.

오전 9시12분께 진도 관제센터가 "승객들이 구명보트에 타고 있는지"를 물었을 때 세월호는 "아직 못 타고 있다. 배가 기울어서 움직일 수가 없다"고 답한다. 2분 뒤에도 진도 관제센터가 "승객들이 탈출이 가능하느냐"고 묻자, 세월호는 "배가 많이 기울어 탈출이 불가능하다"고 답한다. 다시 3분 뒤 세월호는 "선체가 50도 이상 기울어져 사람이 좌우로 움직일 수 없는 상태이며, 선원들도 브리지에 모여 거동할 수 없는 상태"라고 답한다. 이때는 선장 등 승무원들이 배가 다시 복원되지 않을 것이며, 이대로 침몰할 것이라는 사실을 충분히 인지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탈출 명령은 없었다.

오전 9시23분 진도 관제센터는 "경비정 도착 15분 전이다. 방송해서 승객들에게 구명동의 착용하도록 하라"고 안내하지만 세월호는 "현재 방송도 불가능한 상태"라고 답한 뒤 "승객들을 탈출시키면 구조가 바로 되겠느냐"고 묻기만 한다. 진도 관제센터가 "라이프링이라도 착용시키고 띄우라. 승객 탈출을 빨리 결정하라"고 촉구하는데도 재차 "바로 구조가 되느냐"고 묻는다.

오전 9시35분쯤 목포해경 123정이 세월호에 가까이 접근한다. 3분 뒤인 오전 9시38분 세월호와 진도 관제센터의 마지막 교신이 이뤄졌다. 해경 경비정이 세월호 근처까지 온 것을 확인한 선원들이 마지막 교신을 마친 뒤 탈출을 위해 조타실을 버린 것이다. 오전 9시46분 해경 123정은 세월호 선수 쪽 5층 좌현 조타실 갑판에 접안해 이준석(69·구속) 선장 등을 태운다. 이때 이들은 조타실에 밧줄을 연결해놓고 탈출을 위한 준비도 갖췄다. 옷도 갈아입은 상태였다. 자신들의 탈출을 위해 밧줄을 연결하고 옷을 갈아입을 시간과 여력이 있었는데도, 남아 있는 수백명의 승객을 구조하러 가거나 탈출 안내를 전혀 하지 않은 것이다.

학생들이 선실에서 촬영한 마지막 사진의 촬영 시각은 오전 10시11분이다. 그로부터 6분이 흐른 10시17분 실종된 단원고 학생이 마지막 카카오톡 문자를 찍었다. 이보다 조금 앞서 발신된 다른 사람의 메시지엔 "기다리란 안내방송 이후엔 다른 방송을 해주지 않는다"고 적혀 있었다.

박기용 최우리 기자xeno@hani.co.kr


 
 

Total 6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5(금) 김점구vs오윤길 "독도의 날 국가기념일로vs다케시마의… 독도의병대 11-10 40788
독도학과 신, 편입생 모집 안내(한국복지사이버대학) 독도의병대 01-31 42934
674 국토발전전시관의 한 전시물 '동해' 대신 'Sea … 독도의병대 05-06 927
673 日, '독도=일본땅' 초중고 학습 시스템 구축했다 독도의병대 02-15 1082
672 경북도, 독도칙령의 날 행사 독도사랑 11-21 1086
671 “日은 왜곡된 독도교육 강화…수능 독도문제 빠져 아쉽다” 독도사랑 12-14 1107
670 "샌프란시스코조약 근거한 일본 독도 영유 주장은 잘못" 독도사랑 01-09 1133
669 세계 속 대한민국 기업?…락앤락, ‘일본해’·‘리앙크루 암초… 독도사랑 01-09 1244
668 일본, 독도영유권 주장 논문 영문판 발간…홍보예산 증액 독도의병대 01-07 1359
667 독도 입도지원센터 건립 취소는 영토주권 포기 독도의병대 11-12 1360
666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 포기하나 독도사랑 06-26 1401
665 여전히 이해못할 의문들… '미스터리 종합판' 독도의병대 05-06 1424
664 '독도평화대상' 동도·서도·특별상 시상 독도의병대 12-25 1442
663 합수부, 세월호 원래 선장 등 6명 기소 독도의병대 06-03 1452
662 선원들 '고의로' 승객 탈출 안시켰나 독도의병대 04-30 1453
661 10월 독도의 달 문화예술-체험-학술행사 풍성 독도의병대 10-15 1458
660 세월호 선장 묵은 해경 아파트 CCTV영상 지워져 독도의병대 05-05 1461
 1  2  3  4  5  6  7  8  9  10    

 

 

   전화번호: 054-481-0745, 전송: 482-3314  휴대폰: 011-513-0990

   주소: 730-816  경북 구미시 고아읍 오로리 428-13(독도사랑 작품 전시관)

   Copyright(c) 2004  http://o-dokdo.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