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공지사항
방명록
자유게시판
사진자료실

투표테스트
 
 
 
 

 
손님 (88.♡.208.224)  
손님 (46.♡.168.140)  
손님 (46.♡.168.146)  
손님 (46.♡.168.132)  
손님 (46.♡.168.133)  
손님 (54.♡.150.34)  
손님 (46.♡.168.143)  
손님 (35.♡.73.72)  
손님 (46.♡.168.152)  
 접속자 9명, 회원 0명, 비회원 9명

718
732
1,840
1,458,721

작성일 : 19-03-31 19:21
아주 요긴한 생활정보
 글쓴이 : 독도사랑 (59.♡.130.85)
조회 : 169  
아주 요긴한 생활정보


 

알루미늄의 변색은 사과, 레몬 껍질로

알루미늄 냄비는 가격이 싸고 열전도율이 높은 장점이 있는

반면에 물을 끓이거나 계란을 삶으면 갑자기

검게 변색이 되는 단점도 있다.

알루미늄 냄비가 검게 변하는 이유는 자체의 보호 피막

때문인데, 이 변색은 인체에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보기에 좋지 않다.

이렇게 냄비가 변색됐을 때는 사과 껍질이나 레몬 껍질을

얇게 썰어 물과 함께 10분정도 삶으면 원래의 색깔로

돌아온다.

알루미늄은 식초나 염분에 약하고 부식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냄비째로 요리를 보존하는 것은 피하는 게 좋다.

 

맛없는 과일의 이용법

시큼한 사과나 달지 않은 복숭아 같은 과일을 무리하게

그대로 먹거나 또는 버리거나 할 필요가 없다.

잘게 썰어 냄비에 넣고 큰 숟갈로 두세 숟갈의 물과 설탕

약간을 넣고 살짝 삶는다. 이것을 빵에 얹어서 먹거나

디저트로 먹으면 별미일 것이다.다만 쨈처럼 푹 곤 것이

아니기 때문에 오래 보관해 둘 수는 없다.

 

사과의 변색은 연한 소금물로 방지

손님을 접대하려고 사과를 미리 깎아

놓으면 색이 누렇게 변해 버린다.

이것은 사과 속에 들어있는

페노라제라는 성분이 공기 속의 산소와

더불어 화학작용을 일으키기 때문인데,

이렇게 되면 사과 속의 비타민C의 양도 급격히 줄어들고

만다. 이때는 껍질을 벗긴 사과를 연한 소금물이나

식초를 몇 방울 떨어뜨린 물에 담갔다가 내놓는다.

그렇게 하면 산화작용을 막을 수 있어 색도 변하지 않고

비타민C의 손실도 막을 수 있다.

 

딸기는 소금물로 헹군다

 딸기는 정성스레 씻는 사람이 있지만 딸기의 거죽이

뭉크러지기 쉽고 세제가 배어 들어 맛과 향을 잃게 된다.

딸기는 큰 그릇에 소금물을 붓고

꼭지를 따서 한번 헹구기만 하면 된다.

 

생선을 곱게 굽는 방법

생선을 구울 때는 자칫하면 새까맣게 탈 뿐만 아니라

뒤집을 때 석쇠에 붙은 살이 떨어지는 등 곱게 굽기가

쉽지 않다.

생선을 곱게 잘 구우려면 먼저 석쇠를 잘 달구고

생선을 굽기 전 식초를 조금 바르는 것이 비결이다.

식초는 석쇠의 금속과 생선의 단백질 사이의 반응력을

끊어 주기 때문이다.

 

위생적인 생선 말리기

햇볕에 생선을 말리려고 내놓으면

어느 틈인가 파리가 모여들어

 비위생적일 때가 많습니다.

그러므로 생선을 말릴 때 생선 표면에 참기름을 바르고 말리면

파리가 기름을 싫어하므로 모여들지 않아 아주 위생적으로

말릴 수가 있습니다. 파리는 자기 발에 기름이 묻으면 몸을

제대로 움직일 수 없게 되므로 기름이 있는 곳에는 모여들지

않습니다.

 

김을 구울 때

김을 한 장식 구우려면 거친 면을 한번만 굽고, 두 장을 겹쳐

구울 때는 매끄러운 부분이안으로 되도록하여 구우면

향이 사라지지 않는다.

 

질긴 쇠고기를 연하게 요리하려면

 질긴 쇠고기도 조금만 연구하면 연하고 맛있는 요리를

할 수가 있다. 고기를 요리하기 한두 시간 전에

식초에 씻어 두었다가 쓰는 것이다.

또 도마 위에 헝겊을 깔고 그 위에 고기를 올려놓은 다음

빈 병으로 한참 두들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러면 고기의 힘줄이 파괴되어 살이 한결 부드러워진다.

특히 구이로 하려고 할 때는 이 방법이 좋다.

또한 조리하기 2~3시간 전에 샐러드 기름을 뿌려 두면

딱딱한 고기가 부드러워진다.

 

육류의 보관 방법

고기는 잘게 썰면 썰수록 보존기간도 짧아진다.

얇게 자른 고기는 냉장실에서는 이틀정도,

냉동실에서는 두달 가량 보관할 수 있다.

진공상태로 포장된 제품은 뜯지 않은 채로 냉장실에

넣어두면 한 달까지는 이상이 없다.

 

육류의 변색은 식용유로 방지

쇠고기, 돼지고기 등의 육류는 공기와 접촉하면 변색되고

맛도 떨어진다. 이러한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고기표면에

식용유를 발라서 식품 포장지나 은박지에 싸서 냉장고에

넣어두는 것이 좋다.

 

쌀 보관 요령

종이포대로 포장된 쌀은 별도의 쌀독이나 쌀 통에 보관할

필요없이 그대로 보관해도 좋다.

그러나 비닐을 코팅한 종이나 은박지를 입힌 포장은 공기가

차단되어 부적당하다.

쌀의 수분이 날아가면 밥을 지었을 때 찰기가 없으므로

한번에 10일분 정도 구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쌀을 신선하게 보관하려면 사과를 넣어두고,

쌀벌레를 퇴치하려면 마늘을 넣어두면 효험이 있다.

쌀을 덜 때 물 묻은 그릇을 사용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쌀은 수분 함량이 수시로 변하면 변질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진다.

쌀은 밥을 지어보면 그 품질을 어느 정도 알 수 있다.

더운 밥을 식힌 후 더울 때처럼 찰기와 윤기가 그대로

있으면 좋은 쌀이라 할 수 있다.

 

완두콩밥을 맛있게 지으려면

완두콩을 섞어 밥을 지을 때 더욱 맛있게 밥을 짓는 요령은

완두콩을 미리 까두지 말고 밥을 짓기 직전에 까서

넣도록 하는 것이다. 그리고 쌀을 절반쯤 안친 다음 거기에

완두콩을 넣고 다시 그 위에 쌀을 덮어 밥을 짓도록 하며

밥물은 평소보다 조금 더 많이 잡도록 한다.

또 뜸을 들일 때는 평소보다 조금 더 시간을 들이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맛도 좋아질 뿐만 아니라 완두콩의 빛깔도

변하지 않아 먹음 직스럽다.

 

맛있는 국수의 국물맛은

국물의 맛을 제대로 내려면 멸치 뱃속에 있는 까만 똥을 빼고

물에 넣어 끓인 후 세 사람 분에 설탕 반 찻술, 술 반 찻술의

비율로 넣어 다시 끓이면 신기할 정도로 맛이 있는 국물이 된다.

 

 

김치를 시지않게 하는 방법

계란, 조개 껍질을 이용하면 김치가 시는 것을 조금이라도

막을 수 있습니다. 김치 속에 군데군데 계란을 넣습니다.

계란 대신 계란 껍질을 깨끗한 가제에 싸서 넣어도 효과적이고,

또한 김치가 시었을 때 조개 껍질을 넣으면 김치 맛을 손상

시키지 않고 신맛을 없앨 수 있습니다. 조개 껍질을 깨끗이

씻어서 김치 속에 반나절 가량만 넣어 두면 됩니다.

 

야채는 신문지로 싸서 비닐 주머니에 넣어 보관

야채를 냉장고에 보관할 때는 먼저 야채를 신문지에 싼

다음 뿌리를 아래로 하여 비닐 주머니에 넣는다. 그러면

오랫동안 잎이 싱싱하게 살아있어 신선함을 잃지 않는다.

 

 

 

시금치는 빈혈에 좋습니다.

시금치 잎에는 철분이, 뿌리의 붉은 부분에는 조혈 성분인

코발트가 들어 있어서 위를 튼튼하게 하고 혈액 순환을

활발하게 하며 조혈작용을 하므로 빈혈을 치료합니다.

피가 부족하면 나른하고 어지럽습니다. 앉았다가 일어나면

현기증이 나고 귀가 울리며 가슴이 두근거리고 숨이 찹니다.

계란, 탈지유, 기름기가 적은 생선, 두부, 콩, 김, 유부, 멸치,

간 등은 헤모글로빈의 생성을 높이는 식품입니다.

 

 

오이나 당근은 비타민을 파괴한다 ?

비타민을 섭취하기 위해 닥치는대로 야채를 먹어서는 안된다.

야채 중에는 오히려 다른 비타민을 파괴하는 성분을

포함하고 있는 것들이 있기 때문이다.

날 오이나, 날 당근 같은 것이 바로 그런 것이다. 또한

샐러드를 만들 때도 오이나 당근은 식초에 담갔다가 쓰든지

살짝 데쳐서 써야 다른 야채에서 얻어지는 비타민 파괴가 없다.

 

고구마를 빨리 맛있게 찌는 방법

제법 굵은 고구마를 통째로 찌는 데는 시간이 꽤 많이 걸린다.

전자레인지가 있다면 별 문제 없겠으나 그렇지 않은 경우엔

다시마를 조금 넣어 찌면 놀라울 정도로 짧은 시간에 맛있게

익혀진다. 다시마의 성분이 고구마를 한결 부드럽게

하는 데다 맛도 더해 주기 때문이다.

 

 

국이 오래도록 식지 않게 라려면?

손님을 초대했을 경우에는 국을 자주 데워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이럴 때에는 국을 끓일 때 녹말가루를

조금 풀면 국이 훨씬 오랫동안 식지 않는다.

왜냐하면 녹말가루로 인하여 국물이 끓는 온도 자체가

높아져 있는데다 그릇에 국을 퍼놓아도 그릇 안에서

대류작용이 잘 일어날 수 없어서 국이 잘 식지 않기

때문이다.  찌개를 끓일 때도 마찬가지이다.

 

 

 

카레를 데울 때는

먹다 남긴 카레를 여러 번 계속해서 데우면 뻑뻑해지는데

흔히 맹물을 넣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보다는 우유나

요구르트를 넣고 데우면 질척거리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카레

특유의 감칠맛이 그대로 살아 있어 맛을 더욱 돋우어 줍니다.

모처럼 만든 카레요리가 너무 짤 때는 물을 붓는 수가 있는데

그렇게 하면 카레의 제 맛을 살릴 수가 없습니다.

이럴 때 사과주스나 토마토 케첩을 넣으면 사과와 토마토의

단맛이 너무 짜게 된 카레의 짠맛을 중화시켜 주며 오히려

카레의 맛을 돋우어 줍니다.

 

 

먹다 남은 케이크, 꿀은 냉동실에 보관

생일 케이크 등이 먹다 남았을 때는 그 날 중으로 비닐 봉지에

넣어서 냉동시켜야 합니다.

이렇게 해두면 2,3일이 지나도 맛있게 먹을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냉동시켜 둔 케이크는 먹기 한 시간쯤 전에 냉동실에서

꺼내 보통의 실내 온도에서 해동시켜 먹도록 합니다.

이렇게 하지 않으면 요즘 케이크는 방부제가 많아 상하지

않더라도 수분이 말라서 맛있게 먹을 수가 없습니다.

 

꿀을 다시 쓰려고 꺼내 보면 겉 표면이 하얗게 되어 있거나

당분이 떨어져 있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

어떻게 보관하면 이런 일을 방지할 수 있을까?

꿀을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 냉동실에 보관합니다.

변해서 굳어지거나 엉키지 않고 오히려 빨리 녹일 수 있고

신선한 꿀을 먹을 수 있습니다.

 

 

밤에 라면 먹고도 얼굴 안 붓는 방법

밤에 라면을 먹고 싶어도 다음 날 얼굴이 팅팅 부을까봐

섣불리 먹을 수가 없잖아요.

그런데 라면을 먹고도 얼굴 안 붓는 방법이 있답니다.

아주 간단해요. 라면을 맛있게 먹은 후 남은 국물에

우유를 1/2컵 정도 부어서 섞어 마시는 거에요.

관광버스 기사 아저씨들도 즐겨 쓰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마늘 입냄새 제거엔 녹차가 최고

마늘 냄새의 원인은 아리나제라는 효소이다.

마늘을 먹은 뒤 우유를 마시면, 단백질이 이 효소와 결합해서

냄새를 없앤다고 말하지만 효과가 있는지는 의문이다.

오히려 차의 잎을 입 안에 넣고 잘게 씹고,

나중에 양치질을 하는 편이 훨씬 효과적이다.

왜냐하면, 녹차 안에는 후라보노라이드라는 물질이 있는데

이것이 마늘 냄새를 흡수해 주기 때문이다.


 

 

 옷에 립스틱이 묻었을 때

 옷에 립스틱자국이 묻으면 의심을 받을 뿐만 아니라

잘 지워지지도 않습니다. 이럴 때는 물파스로 지우면 깨끗하게

지워집니다. 문제는 물파스 냄새가 심하니

많이는 바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오래된 커피의 맛을 되살리려면

오래된 커피를 버리기 전에 조금 약한 불에 프라이팬을

놓고 볶는다. 향이 없어진 커피도 맛있는 커피로 되살아 난다.
 

 

보리차에 소금을 녛어면 향기가 일품

끓는 물에 보리를 넣고 소량의 소금을 넣는다.

 그러면 향기가 좋아지며 맛도 부드러워 진다.

 이렇게 10분쯤 끓이고 주전자를  물에 담구어 식히도록 한다.

 
 

Total 7,5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대포폰 확인방법 독도사랑 12-30 13319
휴대폰 긴급 충전 정보 독도사랑 12-27 12899
암보다 더 무서운것 ㅡ 근육의 노화에 따른 숙환 hweenam 11-06 55060
지혜롭게 사는 생활 10계명 주민철 11-06 62824
컴퓨터를 쓰면서 꼭~해줘야 할 세가지 기본작업~ 독도사랑 11-01 61123
가을 햇빛은 보약! 왜? hweenam 10-29 55350
술을 먹으면 앞쪽뇌의 전깃줄이 끊어진다?! 일다알 10-25 62087
북한이 핵을 발사했을 경우 ㅡ기본 대처방법 (1) 독도의병대 08-22 60397
자동차 급 발진 원인 밝혀지다 hweenam 09-24 102785
이계호교수가 밝히는 암세포를 청소하는 면역세포 활성법 ㅡ 필… hweenam 09-16 101345
뱃속만 따뜻하게 해줘도 100세는 산다 독도사랑 07-23 97481
건강을 지키는 매우 중요한 강의-뉴욕 주립대 주기환 박사 hweenam 07-30 106306
노완우목사 건강운동법 (4) hweenam 12-04 129663
정부의 독도 홍보 영상 - 독도는 우리땅 / 널리 홍보 합시다 (1) hweenam 01-26 130498
각종질병민간요법총람 독도사랑 12-18 125876
고혈압 측정 기준표 ㅡ 독도를 사랑하는 의병들의 건강을 위하여 (3) hweenam 11-29 125360
7579 비 그치고 소리새 07-03 33
7578 모든 새들을 불러 소리새 06-20 47
7577 아름답길 바랍니다 소리새 06-13 64
7576 나 영원히 살리라 소리새 06-07 73
7575 언제나 착하고 건강하게 소리새 05-14 90
7574 시원하고 고운 사람 소리새 04-19 161
7573 내 하나의 우정아 소리새 04-15 159
7572 아주 요긴한 생활정보 독도사랑 03-31 170
7571 만나지고 싶은 사람 소리새 03-29 178
7570 마음에 좋은 이 있어 소리새 03-28 206
7569 사랑할 수 있도록 소리새 02-28 391
7568 겸손 ( 김석균 작사 작곡 ) hweenam 02-23 352
7567 함께 사는 사람은 소리새 02-22 409
7566 배가 더부룩…피해야 할 음식 조합 3 독도사랑 02-09 246
7565 새로운 생명의 소리로 소리새 01-31 341
 1  2  3  4  5  6  7  8  9  10    

 

 

   전화번호: 054-481-0745, 전송: 482-3314  휴대폰: 011-513-0990

   주소: 730-816  경북 구미시 고아읍 오로리 428-13(독도사랑 작품 전시관)

   Copyright(c) 2004  http://o-dokdo.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