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사랑운동
독도지키기 200만인
독도사랑운동
대마도 찾기 운동
독도의용수비대를 훼

투표테스트
 
 
 
 

 
손님 (54.♡.148.146)  
손님 (54.♡.149.100)  
손님 (46.♡.168.66)  
손님 (157.♡.39.102)  
손님 (54.♡.158.24)  
손님 (54.♡.148.210)  
손님 (157.♡.39.38)  
손님 (54.♡.148.182)  
 접속자 8명, 회원 0명, 비회원 8명

376
768
1,142
1,127,988

작성일 : 13-10-03 17:32
일본의 덫 독도의 날
 글쓴이 : 독도의병대
조회 : 5,876  

일본의 덫 독도의 날



우리가 독도의 날을 만들면 일본의 덫에 걸리게 된다.


독도의 날을 만들자고 주장하는 모 독도단체 대표는 일본독도의 날 행사장에서 내빈 예우 받은 다음날 본격적으로 독도의 날 만들자고 1000만인 서명운동을 시작하여 한 사람이 9075번 서명하는 등 0.6%도 안 되는 자료로 국회의원 78명의 동의를 받아 국회에 청원을 시도했다.

더구나 독도의 날을 만들지 말고 기념해야 한다는 독도NGO포럼(전국 독도단체 대표자들 모임)과 흥사단의 회의내용을 도용하여 독도의 날을 만들어야 한다는 거짓자료로 둔갑시켜 청원에 포함했다.

우리가 독도날을 만들면 일본이 8회인데 우리는 1회가 되어 일본의 무주지선점했다는 주장을 우리가 증명해 줌으로써 숭례문을 태우고 포장마차를 짓는 것과 같이 일본의 덫에 걸리게 된다.

독도정책은

소수나 다수를 넘어서서 후손과 조상 앞에서

진실하고 떳떳해야 할 뿐만 아니라

독도를 사랑하는 국민 모두가 공감해야 하고

세계인들 앞에서는 진실을 인정받아야 한다.

이순신 장군은 일본의 덫을 관통하고 활용함으로써

승리하지 않았는가?


만약 대한민국이

고유의 다양한 독도관련 기념일들을 다 버려두고,

10 25일만 독도의 날로 인정한다면

이것을 보고 가장 좋아할 사람은 누구이겠는가?


*************************************************




1. 고종황제 독도칙령 제정, 반포 113주년

2. 독도의 날 제정과 독도관련 기념일 제정의 차이점

3. 독도의 주인임을 알려주는 대한민국의 수많은 독도기념일

4. 조작된 독도의 날 1000만인 서명운동

  * 독도의병대가 서명운동 달성한 것을 도용해서

     모금 운동까지 했던 모 독도단체

  * 일본에서 내빈 예우 받은 모 독도단체 대표

  * 도용해서 반대로 사용한 흥사단 회의내용

5. 대한민국 국회를 농락한 독도의 날 청원

6. 독도의 날이 아닌 다양한 독도기념일 기념



********************************************


1. 고종황제 독도칙령 제정, 반포 113주년


고종황제는 울릉군수에게 울릉본도와 죽도. 석도(독도)를 관할하라는 독도칙령을 1900 10 25일 제정하고 10 27일 관보에 싣게 했다.


일본은 독도가 일본땅이라고 불법으로 시마네현 고시를 만들고도

독도가 한국땅임을 이미 알고 있었기에 관보에 싣지 못했지만


대한민국은 독도가 엄연한 대한민국 땅이기에

관보에 실어 전 세계에 반포한 이 사실을


국민과 국제사회에 알리고 기념하기 위해

독도NGO포럼과 독도의병대에서는 2008

'고종황제 독도칙령제정108주년 기념식'

을 하기로 의결한 이후, 탑골공원에서 기념식을 개최했고


2009년부터는 탑골공원과 국회, 전국의 의미 있는 장소에서

독도단체 대표들이 매년 기념행사를 해왔다.


2013 10 25일에도 탑골공원. 국회의원회관 등에서

113주년 제정 기념식 및 한민족 독도사랑발표회를 개최하고,

덕수궁에서는 고종황제 독도칙령 반포 재현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2. 독도의 날 제정과 독도관련 기념일 제정의 차이점


2013 10 25일에 독도행사를 하려는 대한민국 사람들 중에는 “독도의 날”을 만들자는 사람들과 “고종황제 독도칙령 113주년 제정 기념일”을 만들자는 사람들로 나뉘어져 있다.


고종황제가 제정한 독도칙령 113주년 기념일을 버려두고 국회에서 새삼스레 독도의 날을 만든다면 국회에서 독도의 날을 만드는 것과 동시에 1회가 시작되므로 일본의 무주지선점론을 확인시켜 주게 되어 그것은 숭례문을 태우고 포장마차를 세우는 것과 다를 바가 없게 된다.


국회에서 독도의 날을 만들어야 한다는 말이 인터넷에 나돌고 있었던 2008년 당시 독도의병대는 국회의원, 전국의 독도관련 교수, 독도단체대표, 독도관련인사들에게 공문을 보내 독도의 날에 대한 의견을 타진했다.


전국 독도단체대표들 90% 이상과 152명의 국회의원들이 독도의 날을 만들 것이 아니라 108주년을 기념해야 한다는 독도의병대의 제안에 동의했다.


3. 독도의 주인임을 알려주는 대한민국의 수많은 독도기념일


독도와 상관없는 일본이 유일하게 내놓을 수 있는 것은

시마네현 고시를 근거한 독도날(자칭다케시마날) 제정이 고작인 반면,

우리에게는 대한제국 고종황제가 독도칙령을 제정한 날 외에도,

신라의 이사부장군이 우산국을 복속한 날이 있고,

안용복장군이 독도가 조선 것임을 확답 받고 돌아온 날이 있고,

독도의용수비대가 독도에 처음 상륙하여 지키기 시작한 날이 있고,

제주해녀가 독도의용수비대 막사짓기 작업에 참여한 날이 있고,

독도경비대가 정식으로 독도에 주둔하여 지키기 시작한 날이 있고,

최종덕씨가 독도 주민으로서 본격적인 독도생활을 시작했던 날이 있고,

장철수 대장이 독도에 뗏목으로 74시간 걸려 입도한 날이 있고,

이종상화백이 최초로 독도를 화폭에 담아 한민족의 문화로 심은 날이 있다.



이렇게 독도에 관련된 중요한 사건이 있었던 날들을

독도기념일로 만들 수 있는 그 자체가

대한민국이 독도 주인이라는 단적인 증거이고

독도주권국인 대한민국 국민만의 특권이기 때문에

우리는 이것을 활용해야 한다.



독도에 관한 한, 의미 있는 날들은 다 찾아서 기념일을 만들고

관련 기관, 단체에서 기념식을 거행함으로써,

1 365, 전국, 전 세계 한민족이 거주하는 곳에서는 어디서나

독도관련 행사가 계속 이어져서 한민족의 문화로 자리 잡게 된다면,

이것을 감히 일본이 따라 할 엄두라도 내겠는가?

이것이 바로 국내외 외국인들에게는 대한민국 독도를 각인시키고,

한민족에게는 독도를 한민족의 문화로 심는 지렛대 역할이 되지 않겠는가?



4. 조작된 독도의 날 1000만인 서명운동



* 독도의병대가 서명운동 달성한 것을 도용해서 모금 운동까지 했던 모 독도단체



모 독도단체는 독도지키기 100만인 서명운동 시작해서 0.4%(4000) 받고 중단했다.

독도의병대가 2001 9, 독도지키기 100만인서명운동을 4개월 만에 초과 달성하고 전국 감사순회를 했을 당시, 4000명 받고 중단했지만 서명운동하다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김제의 열사를 생각해서 숙식비, 차량운행비등 모든 경비를 독도의병대가 부담하면서 같이 감사 순회하자고 모 독도단체를 초청했다.



그런데 그 때 이 단체에서 독도지키기 100만인 서명운동을 달성했다고 선전하면서 홈페이지에서 감사순회경비 부족하다고 모금운동 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황당했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워서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사람들에게 문제 삼지 말라면서 덮어주었다.



하지만 계속 덮어주는 것이 독도지키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이 섰기에 독도의병대는 이 사실을 공개한다.



*도용해서 반대로 사용한 흥사단 회의내용



당시 독도의병대와 13개 독도단체대표로 구성되어 있던 독도NGO포럼에서는 국회의장실을 방문해서 국회에서 독도의 날을 제정해서는 안된다는 공문을 전달한 바 있고, 만약 국회에서 독도의 날을 제정한다면 제정하는 그 날이 대한민국 국치일이 될 것이고, 무주지선점을 주장하는 일본인들에게는 잔치날이 될 것이므로 이 일에 참여한 국회의원은 본의 아니게 일본을 유리하게 만드는 일에 앞장서는 역할을 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흥사단과 독도단체대표들이 탑골공원에서 108주년 기념식을 개최하자고 합의하고 흥사단 회의실에서 회의한 회의록을 도용해서 이 단체 대표는 마치 독도의 날 만들자고 회의하고 기념식을 한 것처럼 2차 청원에 첨부하기도 했다.



5. 대한민국 국회를 농락한 독도의 날 청원



서명 운동한 것을 정책에 반영하려면 목표를 초과 달성했을 때 그것을 첨부해서 정책에 반영해 달라고 자료로 제출할 수 있다.



과반수를 넘기지 못했을 때는 자동 파기하는 것이 관례이다.



이 단체 대표는 2004년에 독도의 날 만들자고 1차 청원했다가 실패한 이 후, 100만인 서명운동 시작해서 4000명받고 중단했으면, 1만인 서명운동을 시작해야 하는데 오히려, 독도의 날 1000만인 서명운동을 벌여 언론에서 이슈화 하고 0.6% (59,267)도 안 되는 서명으로 독도의 날 만들자고 국회에 2차 청원을 시도했다.



서명참여자로 제출한 59,267명 가운데 42,746명이 온라인서명자였고, 42,746명 중에 50%이상(26,224)이 모 독도단체 대표가 2007 2 24일 일본 시마네현 독도날 기념식장에서 내빈예우 받은(판사가 확인함) 바로 다음날 25일 하루 만에 만들어졌는데 그것도 혼자서 9075, 4170번 서명하는 등 23,621명이 광클로 중복 서명하여 90%이상이 조작으로 서명한 자료였다.



그는 이 거짓 자료로 18대 국회의원 78명의 동의를 받아 청원에 첨부했다.



대한민국 국회의원까지 이용하는 이 엄청난 조작을 보다 못한 독도의병대는, 이 거짓서명 자료를 알리면서 독도의 날 제정의 위험성을 알렸고 이로 인해 2차 청원은 실패로 끝났다.



이 정도 되면 중단해야 할 터인데 2012, 이 단체 대표는 59,267명가운데 48,147명이 줄어든 11,120명의 서명 자료로 다시 3차 독도의 날 제정 청원을 시도했다.



이것은 대한민국 국회를 농락하는 행위이다.



이 청원을 받아들여 만약 국회에서 독도의 날을 만들었다면 대한민국 독도의 진실은 한순간에 무너지지 않았겠는가?



이 모든 사실들을 꿰뚫어 보고 있는 일본이 국제사회에 이 사실을 내놓고 한국의 독도주장은 이처럼 거짓말이고, 조작된 것이라고 공격한다면 우리는 뭐라고 대답할 수 있겠는가?



6. 독도의 날이 아닌 다양한 독도기념일 기념



90% 이상의 독도단체대표들과 152명 국회의원들이 동의한 바 있는

고종황제 독도칙령 제정기념일(113주년)을 만들자는 제안과,

독도의 날을 만들어야 한다는 제안 중,

어느 제안이 국익에 유익한 제안이 되겠는가?


 
   
 

 

 

   전화번호: 054-481-0745, 전송: 482-3314  휴대폰: 011-513-0990

   주소: 730-816  경북 구미시 고아읍 오로리 428-13(독도사랑 작품 전시관)

   Copyright(c) 2004  http://o-dokdo.com. All right reserved